안산시-TS 트릴리온, 미등록 아동 수호천사 되다

김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12/13 [10:55]

안산시-TS 트릴리온, 미등록 아동 수호천사 되다

김준식 기자 | 입력 : 2019/12/13 [10:55]

 

  © 보스타임



[보스타임 홍상수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국적은 물론 외국인 등록도 되지 않은 미숙아 아동의 미래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시는 장기가 손상된 채 태어난 미등록·무국적 아동 A군을 지속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헤어케어 전문기업인 ㈜TS트릴리온과 10일 후원 결연식을 체결했다.

올 2월 고려대 안산병원에서 태어난 A군은 830g의 미숙아로 태어나 장기가 손상되는 등 생명이 위급해 현재까지 수차례 수술과 입원치료를 통해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A군을 낳은 중국 국적의 여성은 한국에 가족을 만나기 위해 일시적으로 국내에 입국했다가 임신 25주 만에 아이를 조산한 뒤 중국으로 홀연 귀국한 상태다.

병원 측은 지난달까지 A군의 건강한 발달을 위해 치료비 전액을 무료로 보호해왔지만, 안산시와 ㈔안산제일복지재단은 지속적인 돌봄의 어려움이 있다고 보고 아동전문 보호기관인 ㈔아이들세상 함박웃음에 A군을 위탁했다.현재 A군은 중국 국적의 가족들이 동의하지 않아 출생신고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여권과 비자도 발급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다행히 안산시 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가 서울에 있는 ㈜TS트릴리온을 A군의 후원기업으로 발굴, 후원결연식을 체결하면서 향후 양육비와 의료비 등에 대한 문제는 해결됐다.

이날 외국인주민지원본부 3층 다목적실에서 열린 후원 결연식에는 장기영 ㈜TS트릴리온 사장, 김희경 ㈔안산제일복지재단 이사, ㈔아이들세상 함박웃음 노창종 목사와 시 관계자 등이 참석해 A군의 건강회복과 행복을 위해 뜻을 함께했다.

시는 중국대사관, 출입국사무소 및 경찰서 등과 협력해 친모의 귀국과 A군 친부모와 외조부모 등을 설득해 출생신고, 여권·비자 발급 및 아동 인수 등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펼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아동을 위해 지속적으로 후원 결연을 해주신 장기영 ㈜TS트릴리온 대표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아이의 쾌유와 밝은 미래를 위해 계속해서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한편 ㈜TS트릴리온은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글로벌 기업으로서 샴푸, 치약 등 선도적 기술로 고객 맞춤 제품을 최상의 서비스로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