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미세먼지 저감위해 소규모사업장 설치 30억 지원

국도비 부담률 높이고, 자부담은 50%에서 10%로 대폭 경감

김준식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08:37]

평택시, 미세먼지 저감위해 소규모사업장 설치 30억 지원

국도비 부담률 높이고, 자부담은 50%에서 10%로 대폭 경감

김준식 기자 | 입력 : 2019/11/29 [08:37]

 

[보스타임 김준식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관내 대기배출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예산 32억을 지원, ‘소규모사업장 대기방지시설 설치비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노후 대기방지시설 개선 및 설치비용을 지원해 배출허용기준 강화 등에 따른 방지시설 설치비 부담을 완화하고 미세먼지 발생 저감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관내 대기배출시설 사업장 중 중소기업법에 따른 중기업 및 소기업으로 노후 방지시설이 설치된 사업장이 대상이다.

 

지원금액은 대기오염방지시설 시설용량에 따라 최대 2억7천만원(RTO 및 RCO 등 4억5천만원) 이하의 보조금이 지원되며 국도비 부담률을 높여 자부담은 당초 50%에서 10%로 대폭 줄였다.

 

접수기간은 12월 9일까지이며 공고문에 게재된 신청서식에 따라 ㈜경기대진테크노파크 경기도환경기술지원센터에 우편 또는 방문접수를 해야한다. 접수된 신청서를 대상으로 현장평가 및 심의위원회에서 선정한 후 우선순위에 따라 대상자를 선정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기존에 지원하던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을 확대해 자부담 비율을 50%에서 10%로 줄여 적은 비용 부담으로 대기오염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사업을 통해 경제적 부담으로 방지시설을 교체하지 못했던 소규모 사업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내년에는 예산을 더욱 확대해 사업장 미세먼지 저감으로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