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제약산업 협력 확대…‘K-파마 아카데미’ 개최

외교부와 보건복지부, 18~22일 의약품 인허가 담당 공무원 초청 연수

홍상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16:18]

한-아세안 제약산업 협력 확대…‘K-파마 아카데미’ 개최

외교부와 보건복지부, 18~22일 의약품 인허가 담당 공무원 초청 연수

홍상수 기자 | 입력 : 2019/11/18 [16:18]

[보스타임 홍상수 기자] 오는 11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계기로 한-아세안 국가 간 제약산업 협력을 확대한다.

 

외교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케이파마 아카데미(K-Pharma Academy)’ 프로그램이 18일부터 22일까지 45일간 개최된다.

 

케이파마 아카데미는 한국 제약산업의 우수성을 알리고 국내 기업이 국제 관계망을 형성할 수 있도록 전략국가의 의약품 인허가 담당자를 국내로 초청하는 연수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3년 처음 시행된 이후 지난 6년간 중남미, 중국, 중앙아시아의 의약품 인허가 담당자 107명을 초청해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올해는 아세안(ASEAN) 국가들 중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의 주요 관심 시장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3개 국가 제약 담당자들을 초청했다.

 

아세안 지역의 제약산업 시장규모는 약 259억 달러(2018)로 세계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2.2%)이 크지는 않지만 제약산업 신흥국으로 꼽히는 대표 지역으로, 높은 수요 및 경제 성장에 힘입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은 수출·기술합작 등을 통한 진출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으며, 매년 수출액이 증가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에는 알테오젠이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했고, 태국 및 싱가포르에서도 한국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정부 입찰을 수주하는 등 적극적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임을기 복지부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준비한 이번 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과 ASEAN 국가들간 제약분야 교류·협력이 보다 확대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진출에 관심 있는 우리 기업들이 20일 개최되는 신남방 제약바이오 포럼에 많이 참석해 최신 정보를 얻고 네트워크도 만들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양동한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은 우리나라와 아세안 회원국 내 보건분야 민·관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다양한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상호 이해를 증진시킬 수 있는 효과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우리 보건의료업계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행사는 큰 의미를 지닌다면서 앞으로도 우리나라와 아세안 각국의 보건협력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외교적 지원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