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협력회사 평가에 '지속가능경영' 항목 추가

송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17:46]

LG화학, 배터리 협력회사 평가에 '지속가능경영' 항목 추가

송지연 기자 | 입력 : 2019/08/22 [17:46]

  © 보스타임



[보스타임 송지연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원재료 협력회사평가에 '지속가능경영' 항목을 신규 도입했다.

 

지속가능경영 항목에는 '근로여건과 인권, 윤리경영, 안전환경, 원재료 공급망 관리, 재생에너지·재활용 정책' 등 협력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필요한 전반적인 분야가 포함돼있다.

최근 원재료 공급망 관리 등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중요성이 확대됨에 따라 평가의 핵심항목인 품질 및 개발과 동일한 20% 비중으로 지속가능경영 항목을 도입한 것이 핵심이다.

LG화학은 협력회사들이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을 향상할 수 있도록 노하우를 전수하기 위한 교육 및 개선 활동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LG화학이 배터리 원재료 협력회사 평가에 지속가능경영 항목을 도입하는 이유는 배터리 원재료의 윤리적 구매 등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세계 최대 자동차 업체 폭스바겐 그룹은 지난 7월부터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지속가능 등급제 'Sustainability rating'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협력회사들이 초기 원재료를 구매해 최종 제품을 제작하는 모든 과정에 걸쳐 사회, 환경적 영향에 대한 책임을 충실히 이행했는지를 평가하는 규범으로, 향후 폭스바겐 그룹 내 모든 브랜드의 제품과 재료 조달 과정에 적용될 예정이다.

 

LG화학은 올해 초 코발트 공급망의 투명성과 추적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미국 IBM, 포드, 중국 화유코발트, 영국 RCS글로벌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배터리 사업 분야에서 원료의 채취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친환경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매출과 이익 성장을 실현하는 '지속 가능한 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는 LG화학만의 차별화되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순환 경제' 구축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