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운전면허증 스마트폰에 내장...내년 1분기 도입

경찰청-이동통신 3사 MOU...개인정보유출방지 보안강화

송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10:56]

모바일 운전면허증 스마트폰에 내장...내년 1분기 도입

경찰청-이동통신 3사 MOU...개인정보유출방지 보안강화

송지연 기자 | 입력 : 2019/10/04 [10:56]

 

  © 보스타임



[보스타임 송지연 기자] 내년 상반기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도입된다. 스마트폰으로 운전 자격과 신원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동통신 3사가 공동 본인인증 앱 ‘패스(PASS)’기반 확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찰청은 지난 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통신3사가 과기정통부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획득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관련 임시허가를 받음으로써 추진됐다.

 

서비스가 도입되면, 스마트폰 이용자가 실물 운전면허증을 등록한 뒤 경찰청·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해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운전 자격과 신원 확인이 가능하다.

 

기존 카드 형태의 실물 운전면허증과 효력이 동일해 번거롭게 면허증을 소지하고 다닐 필요가 없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술, 백신, 보안 키패드, 위변조 방지 기술 등 여러 안전장치를 채용, 개인정보유출 방지 등 보안성도 강화된다.

 

경찰청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국민이 쉽게 운전 자격과 신원을 확인할 수 있어 편의성이 향상될 뿐 아니라 보안성이 강화되면서 타인의 면허증을 도용하는 사례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