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배 빠른 서울 공공와이파이 '까치온', 5개 자치구서 스타트

김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12:29]

4배 빠른 서울 공공와이파이 '까치온', 5개 자치구서 스타트

김정화 기자 | 입력 : 2020/09/09 [12:29]

 

  © 보스타임



[보스타임 김정화 기자] 서울시는 9일 기존 공공와이파이보다 속도가 4배 빠른 최신 공공와이파이6를 5개 자치구에서 시범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성동구, 도봉구, 은평구, 강서구, 구로구 등 5개 자치구의 전통시장, 공원, 문화체육시설 등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시설에 공공 와이파이6가 깔려 이달 말께부터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무료 공공와이파이망 구축은 서울시가 작년 10월 발표한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의 핵심이다. 서울시는 공공와이파이 조성 외에도 공공자가통신망 확대 구축, 공공사물인터넷(IoT)망 구축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디지털 문명의 기반이 될 스마트도시 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특히 공공와이파이망의 경우 모든 시민이 통신기본권을 누릴 수 있도록 내년까지 공공생활권 전역에 구축할 방침이다.

 

시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서울시 공공와이파이 브랜드 및 브랜드 이미지(BI) 발표식'을 열고 공공와이파이 브랜드 '까치온'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까치온은 서울을 상징하는 새이자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길조인 '까치'와 와이파이가 켜진다는 뜻의 '온(On)'을 결합한 이름이다. 시민 5천34명이 참여한 '공공와이파이 브랜드 네이밍 공모전'을 통해 선정됐다.

 

이날 브랜드 발표식과 함께 서울시와 5개 자치구의 업무협약식도 열린다.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의 원활한 추진과 운영·관리를 위해 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래 디지털 사회의 기반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함으로써 서울시를 초격차의 스마트도시로 만들어갈 것"이라며 "스마트도시 서울의 미래를 견인할 동반자로서 25개 자치구와 함께 긴밀히 협력해 스마트도시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