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 90% 낮춘 '꿈의 배터리' 기술 개발 완료

전기연구원 차세대전지연구센터 박준우 박사팀 개발

홍상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11:25]

비용 90% 낮춘 '꿈의 배터리' 기술 개발 완료

전기연구원 차세대전지연구센터 박준우 박사팀 개발

홍상수 기자 | 입력 : 2020/09/08 [11:25]

 

  © 보스타임

 

[보스타임 홍상수 기자] 정부출연 연구기관 한국전기연구원(이하 전기연구원)은 8일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차세대 '전고체 전지용 고체 전해질'을 저렴한 비용으로 대량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전기연구원 차세대전지연구센터 박준우 박사팀이 이 기술을 국산화하는데 성공했다. 전고체 전지는 배터리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바꾼 전지다. 고체 전해질을 사용해 화재 위험이 없고, 더 작으면서 고용량 전지를 만들 수 있다.

 

박준우 박사팀은 고순도 원료 대신, 순도가 낮은 원료를 사용하는 특수 습식합성법과 최적 설계를 통해 지금보다 10분의 1 저렴하게 고체 전해질을 대량 제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세계적인 과학전문지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는 박준우 박사팀의 연구 결과를 최근 소개했다.

 

박준우 박사는 "비싼 원료와 복잡한 고에너지 공정방식 대신, 기존 생산라인을 활용해 저렴하게 전고체 전지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기술과 공정을 개발했다"며 "전기차, 전력저장장치(ESS) 등에 이 기술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