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소상공인 2차대출 한도"…1인당 1천만원 올라

손병두 부위원장 "가계대출 체계적 관리방안 강구"

홍상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9/08 [11:23]

금융위 "소상공인 2차대출 한도"…1인당 1천만원 올라

손병두 부위원장 "가계대출 체계적 관리방안 강구"

홍상수 기자 | 입력 : 2020/09/08 [11:23]

  © 보스타임

 

[보스타임 홍상수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8일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한도 조정 등을 통해 금융지원이 보다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영상 회의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어려움이 큰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민생금융안정 패키지를 점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시중 은행이 공급하는 2차 대출은 소상공인 1명당 1천만원씩 받을 수 있는데 한도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또 최근 대폭 증가한 가계 신용대출이 경제 위험 요인이 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권의 가계대출 흐름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관계부처와 협의해 체계적인 관리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최근의 신용대출 증가가 은행권의 대출실적 경쟁에 기인했는지도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주 발표한 뉴딜 금융지원방안이 차질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신속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며 "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 등을 중심으로 정책형 펀드 실무준비단을 가동해 펀드 조성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금융/정책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