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ICT 수출 150억달러…반도체 강세에 2개월 연속 증가

무역수지 51.3억 달러로 흑자 기조 유지…미국·EU 상대 수출 늘어

김준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8/17 [09:35]

7월 ICT 수출 150억달러…반도체 강세에 2개월 연속 증가

무역수지 51.3억 달러로 흑자 기조 유지…미국·EU 상대 수출 늘어

김준식 기자 | 입력 : 2020/08/17 [09:35]

[보스타임 김준식 기자] 7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반도체 강세에 힘입어 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7월 ICT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7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은 149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하며 6월 1% 증가에 이어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입 역시 전년 대비 1.2% 증가한 98억6000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51억3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일평균 수출액도 전년동월대비 3.3% 증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최대 주력품목인 반도체 수출액이 79억6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전년보다 5.2% 늘었다. 모바일·서버 등의 수요가 꾸준히 늘면서 D램 등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 등의 수출도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반면 디스플레이 수출은 15억5000만 달러로 21.1% 감소했다.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수요가 감소하고 LCD(액정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이 축소된 것이 주 요인으로 분석된다.

 

휴대폰 수출은 신규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 등으로 9.5% 늘어난 9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완제품 수출이 3억8000만 달러로 20.7% 증가했다. 부분품 수출은 5억7000만 달러로 3% 늘었다.

 

컴퓨터·주변기기 수출은 SSD 등 보조기억장치를 중심으로 수출 호조세가 이어져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컴퓨터·주변기기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69.4% 증가한 12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보조기억장치 수출이 8억4000만 달러로 123.5%가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 수출은 69억7000만 달러로 1.0% 감소했다. 반도체와 휴대폰, 컴퓨터·주변기기 수출이 증가했으나 디스플레이 품목이 27.3% 줄었다.

 

미국은 반도체와 컴퓨터를 중심으로 호조세를 이어가면서 18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38.5% 늘어난 수준으로 7개월 연속 증가세다.

 

유럽연합(EU) 수출은 9억4000만 달러로 12.4% 증가했다. 반도체와 휴대폰, 컴퓨터·주변기기 수출이 모두 늘었다.

 

베트남도 24억9000만 달러로 3.3% 늘며 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일본은 3억 달러로 전년 대비 8.2% 줄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출이 크게 줄었다.

 

7월 ICT 수입은 98억6000만 달러로 1.2% 늘면서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사회이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