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포츠, 11일부터 관중 확대…30% 규모로 입장 늘려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등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야

홍상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10:55]

프로스포츠, 11일부터 관중 확대…30% 규모로 입장 늘려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등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야

홍상수 기자 | 입력 : 2020/08/10 [10:55]

[보스타임 홍상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방역 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11일부터 프로스포츠 관중석의 30% 규모로 입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프로야구는 오는 11일 치러지는 기아(KIA) 타이거즈-엘지(LG) 트윈스(잠실), 엔시(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사직), 한화 이글스-키움 히어로즈(고척), 두산 베어스-삼성 라이온즈(대구), 에스케이(SK) 와이번스-케이티(KT) 위즈iz(수원) 경기부터 관중석의 30%까지 관중을 입장시킬 수 있게 됐다.

 

▲ 지난 5월 인천 SK행복드림 구장에서 프로야구 공식 개막경기가 무관중 경기로 열린 가운데 외야 관중석에 관중 현수막이 걸려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 왔던 프로스포츠는 지난 7월 26일 중대본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다만, 프로골프는 8월 말까지 무관중 경기를 지속한다. 문체부는 프로스포츠 단체에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관중 규모 확대에 따른 경기장 방역상황 현장 점검도 강화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프로스포츠 관중석 10% 허용 이후 전반적으로 방역상태가 안정적이었고 경기장을 통한 확산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관중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방역상황에 미흡한 점이 없는지 프로스포츠 단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