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 공식 출범…전산업 디지털 전환

산업별 비즈니스 모델, R&D 및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논의

홍상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7/24 [10:49]

로봇 활용 전략 네트워크 공식 출범…전산업 디지털 전환

산업별 비즈니스 모델, R&D 및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논의

홍상수 기자 | 입력 : 2020/07/24 [10:49]

[보스타임 홍상수 기자] 정부와 산학연 전문가들이 로봇활용 전략 네트워크를 출범시키고, 전산업의 디지털 전환등을 위한 로봇활용 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한 호텔에서 ‘로봇활용 전략 네트워크’ 출범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이 23일 서울 코리아나호텔 글로리아홀에서 제조 등 6대 로봇 서비스 분야별 전략 네트워크 위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로봇활용 전략 네트워크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


이 네트워크는 한국판 뉴딜 발표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출범했다.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산학연 전문가들은 제조, 전문물류, 생활물류, 공공, 개인, 상업 서비스 등 6대 로봇 서비스 분야별로 기술발전을 전망하고 이에 따른 로봇활용 비즈니스 모델과 규제개선 사항 및 안전기준 등을 논의하게 된다.

 

  ©


산업부는 향후 수립할 로봇분야 기술개발 로드맵,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등에 논의결과를 반영할 예정이다. 

 

이날 출범한 ‘로봇활용 전략 네트워크’는 그동안 로봇산업의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주로 로봇제조사 또는 개발자 위주로 이뤄져 수요측의 목소리를 많이 담지 못해왔다는 점을 고려해 로봇활용에 관심이 있는 수요기업, 공공기관, 관련단체 등의 관계자들이 다수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도 수요자측이 제시하는 현장의 문제를 로봇을 활용해 해결하는 ‘솔루션 제공’ 형태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행사 참석자들은 최근 ‘비대면 방식 확대’가 사회 전반에 걸친 트렌드로 부상함에 따라 기존 지능화 요구뿐만 아니라 비대면 방식의 실현수단으로서 로봇이 한층 더 각광받게 될 것으로 공감했다.

 

이 날 기조강연자로 나선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현재까지 로봇은 상업용 서비스로봇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며 “비대면 서비스가 강조되면서 로봇의 활용처는 생각지 못한 부분으로 넓어지는 기회를 맞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시대적 상황에 맞춰 그간 성과를 활용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선제적 규제 대응 감각을 키워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전략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도출된 결과물을 향후 정책방향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며 “분야별 규제가 로봇의 활용을 막고 있다면 과감히 완화하고 기존 규제가 로봇에 대해 적용하기 어렵다면 새로운 기준을 마련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