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고용창출 확대…‘상생형 지역 일자리’ 확산

청년·여성 등 대상별 일자리 지원 강화

김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09:30]

민간 고용창출 확대…‘상생형 지역 일자리’ 확산

청년·여성 등 대상별 일자리 지원 강화

김정화 기자 | 입력 : 2020/02/13 [09:30]

[보스타임 김정화 기자] 고용노동부가 민간의 고용창출력을 높이고자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고,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과 사례를 지속적으로 확산한다.

 

올해 업무계획에서 일자리 기회 확대와 일터문화 혁신이라는 2대 핵심목표를 제시한 고용노동부는, 청년·여성 등 대상별로 일자리 지원을 강화하고 국민 고용안전망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초과근로는 줄이고 생산성은 높여 나가는 ‘스마트 일터’와 직장 내 갑질을 근절하는 ‘안전한 일터’, 지역·민간 중심의 워라밸 문화 확산으로 근본적이고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이 10일 고용노동부에서 ‘2020년 국민과 함께하는 일자리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지역의 현실을 가장 잘 아는 지자체가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 계획을 세우고, 정부는 컨설팅 및 재정지원을 통해 뒷받침하는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를 지속 창출·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DNA·BIG3 등 신산업 육성과 소재·부품·장비 등 주력산업 경쟁력 제고를 통해 새로운 분야에 일자리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

 

 

또 AI와 빅데이터, 스마트공장 등 신산업 및 신기술 훈련을 확대하고, 미래 유망분야에 대한 직무분석(NCS)도 지난해 인공지능 모델링 등 20개에서 10개 더 추가로 늘릴 예정이다.

 

  ©

 

 

여성에게는 임신과 출산, 육아 지원을 늘리고 재취업 지원 강화를 통해 여성이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면서 경력단절을 예방하고자 한다.

 

또 5060세대 고령자에는 정년 이후 계속고용의 자율적 확산과 활발한 취업·창업을 뒷받침하고, 장애인은 장애 유형을 고려한 취업지원 강화 및 공공부문·대기업 일자리 확대, 저임금 문제 개선 등으로 일자리 질을 제고할 방침이다.

 

  ©

 

 

특고·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은 훈련에서 소외되지 않고, 국민 누구나 자기주도적으로 직업훈련을 계획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국민내일배움카드’를 통해 평생 직업훈련을 지원한다.

 

노동부는 불필요한 초과근로는 줄이고 일터의 생산성은 높여 나가는 ‘스마트 일터’를 조성해 일터 문화를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근로시간의 선진적 관리체계가 정착될 수 있도록 근로·대기·휴게시간 관련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전자 근태관리시스템 확산과 시차출퇴근제, 재택근무제 등 도입을 지원한다.

 

주 52시간제 안착을 위해서는 사업장별 1:1 현장밀착 패키지를 지원하는데, 전국 3000개소에 인건비·컨설팅(교대제 개편 등)·인력채용 등을 지원한다.

 

탄력근로제 보완 입법 등을 지속 추진하고, 노동시간 단축 정착지원 장려금을 신설해 올해 500개소에 4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민간주도의 일터혁신을 확산하고 중소기업 대상 일터혁신 컨설팅을 강화해 일터의 생산성 향상을 뒷받침하는데, 중기부와의 협업으로 총 200건의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대상 컨설팅을 연계·지원한다.

 

이재갑 노동부장관은 “지역·산업이 주도하여 일자리 창출 모델을 설계·발굴하고, 정부가 뒷받침할 때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면서 “올해 일자리 정책은 지역·산업의 고용창출력을 효과적으로 높여주는데 최우선순위를 두고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주 52시간제 도입, 원청의 산재예방 책임 강화 및 ‘직장 내 괴롭힘 근절’ 제도 도입 등으로 일터의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을 위한 토대가 마련됐다”며 “올해는 한걸음 더 나아가 노사가 함께하는 ‘일터의 관행과 문화의 혁신’을 통해 ‘근본적이고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