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소비자물가 1.5% 상승...13개월만에 1% 넘어

석유류·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영향…생활물가지수는 2.1% ↑

김준식 기자 | 기사입력 2020/02/06 [09:33]

1월 소비자물가 1.5% 상승...13개월만에 1% 넘어

석유류·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영향…생활물가지수는 2.1% ↑

김준식 기자 | 입력 : 2020/02/06 [09:33]

[보스타임 김준식 기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유가와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을 반영해 13개월만에 1%대로 올라섰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79(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1.5% 상승했다.

 

이같은 물가 상승률은 지난 2018년 11월 2.0%를 기록한 이후 14개월 만에 최대 폭 상승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18년 12월(1.3%) 이후 13개월 만이다.

 

지난해에는 8월 0.0% 보합을 기록한 뒤 9월(-0.4%) 사상 첫 마이너스(-) 물가 상승율을 기록해 디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지난해 12월 0.7% 상승률을 기록한 뒤 1월에도 상승폭이 커지는 모양새다.

 

  ©


품목 성질별로는 농·축·수산물과 공업제품이 전년 동월대비 각각 2.5%, 2.3% 상승했다. 이 중 석유류가 12.4% 상승해 전체 물가를 0.49%p 끌어올렸다. 석유류는 2018년 7월(12.5%)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전기·수도·가스는 1.5%, 서비스 물가는 0.8% 각각 상승했다.

 

구입빈도가 높고 지출비중이 높아 가격 변동을 민감하게 느끼는 141개 품목으로 구성한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대비 2.1% 상승했다. 식품은 지난해보다 1.8% 올랐고, 식품 이외 품목은 2.4% 올랐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4.1% 상승했다. 2018년 12월(6.6%) 이후 상승폭이 가장 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