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여행계획 미리 세우세요”…문체부, 올해 여행주간 발표

6월·11월로 시기 변경해 각각 시행…특별패스·지역별 프로그램 등 혜택 다양

김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10:07]

“국내 여행계획 미리 세우세요”…문체부, 올해 여행주간 발표

6월·11월로 시기 변경해 각각 시행…특별패스·지역별 프로그램 등 혜택 다양

김정화 기자 | 입력 : 2020/01/21 [10:07]

[보스타임 김정화 기자] 올해부터는 비수기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여행주간을 6월과 11월로 시기를 변경해 추진한다.

 

이 시기에 ‘여행주간 특별패스’를 이용하면 평소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우리나라 구석구석을 여행할 수 있다. 어떤 혜택과 프로그램이 있는지 알아보자.

 

▲ 봄 여행주간에 찾아간 황매산 철쭉.(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


시기·혜택 새롭게…비수기 조정, 교통혜택 마련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0년 여행주간’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여행주간은 국민의 시간적·경제적 제약 완화를 통한 국내여행 수요 증가를 목표로 지난 2014년에 시작됐다.

 

그동안 여행주간은 대개 5월과 10월에 추진돼 여름철에 집중된 여행 수요를 봄과 가을로 분산하는 데 초점을 맞춰 왔다. 올해부터는 봄, 여름, 가을 성수기를 배제한 6월과 11월로 그 시기를 변경해 추진한다.

 

시간적 제약을 완화하기 위해서 연가를 사용해 여행을 갈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휴가문화 개선 캠페인 ‘유휴(有休)’를 계속 진행하고, 경제적 제약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여행주간 특별패스(가칭)’를 마련한다.

 

한국철도공사(KORAIL), 전국고속버스운송사업조합(KOBUS), 공유차량 등 교통기관별로 발매할 ‘여행주간 특별패스’를 이용하면 평소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우리나라 구석구석을 여행할 수 있다. ‘여행주간 특별패스’에 대한 더 상세한 내용은 추후 배포될 여행주간별 보도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로그램 꾸준하게…관광객 유형별 지역 대표 프로그램

 

지역별로 특화된 관광 콘텐츠를 발굴·소개하는 지역 대표프로그램도 계속된다. ‘2020년 여행주간’에 지역 대표프로그램 운영하는 지역은 다음과 같다.

 

  ©


각 지역에서는 여행주간에 맞춰 젊은 청년층, 가족 여행객 등 주요 관광객 유형에 맞춰 특화 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준비는 모두 함께…국민 스토리보드 공모·민간 참여기관 모집

 

올해는 국민들과 함께 여행주간 광고를 만든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내가 여행을 하는 이유’를 풀어내는 스토리보드를 공모하고, 우수작을 여행주간 광고영상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다.

 

공모전은 2~3월에 진행되며, 공모전에 대한 더 상세한 내용은 내달 14일 여행주간 누리집(travelweek.visitkorea.or.kr)에서 안내한다.

 

전국적인 국내여행 분위기 조성을 위해 민간기업 등 다수 기관의 참여를 독려하는 ‘여행주간 참여기관’ 모집도 계속된다.

 

참여기관은 여행주간을 계기로 할인·판촉 등 차별화된 혜택을 마련해야 하며, 참여기관에는 여행주간과의 공동 홍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포토/동영상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