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애플, 구글, 지그비가 스마트 홈 오픈 표준 위해 힘을 합친다

강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19/12/19 [11:17]

아마존, 애플, 구글, 지그비가 스마트 홈 오픈 표준 위해 힘을 합친다

강승우 기자 | 입력 : 2019/12/19 [11:17]

  © 보스타임


[보스타임 강승우기자] 커넥티드 홈(Connected home) 범주에 있어 막강한 기술력을 가진 회사들이 오픈 소스 표준을 만들기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 아마존, 애플, 구글, 지그비 연합(이하 ‘커넥티드 홈 연합’)이 바로 그들이다. 

 

하지만 이 외에도 이케아(Ikea), 르그란(Legrand), NXP반도체(NXP Semiconductors), 리사이오(Resideo), 삼성 스마트(Samsung SmartThings) 등 여러 주요 협력사가 존재한다. 

 

커넥티드 홈 연합의 목표는 확고하다. 커넥티드 홈 오버 IP 프로젝트(Connected Home over IP project)는 기업과 장치 간의 호환성을 높이기 위해 설계된 연결 표준을 위한 프로젝트이다. 

 

  © 보스타임

 

앞으로 더 많은 스마트 장치들이 소비자에게 긍정적인 측면으로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에도 커넥티드 홈 연합은 하드웨어 제조업체들이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 등과 함께 작동하는 장치를 더 쉽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커넥티드 홈 연합의 공동 발표문에 따르면 “스마트홈 기기는 안전하고 안정적이며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공통의 믿음을 바탕으로 구축됐다.”며 “IP를 기반으로 구축됨으로써 스마트 홈 기기, 모바일 앱, 클라우드 서비스 전반에 걸친 통신을 가능하게 하고 기기 인증을 위한 특정 IP 기반 네트워킹 기술 세트를 정의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안 및 프라이버시 분야 또한 커넥티드 홈 연합이 매우 신경쓰고 있는 부분 중 하나이다. 이러한 주제들은 점점 더 많은 스마트 기기의 출현으로 소비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가 되고 있다. 

 

 

  © 보스타임


Amazon, Apple, Google and Zigbee join forces for an open smart home standard

 

The biggest names in the connected home category are reaching across the aisle to create an open-source standard. Marquee names Amazon, Apple, Google and the Zigbee Alliance are leading the charge here.

 

There are a number of key partners on the board, as well, including Ikea, Legrand, NXP Semiconductors, Resideo, Samsung SmartThings, Schneider Electric, Signify (nee Philips Lighting), Silicon Labs, Somfy and Wulian.

 

The goals certainly seem solid from the outset. The Connected Home over IP project seeks to create a connectivity standard designed to increase compatibility across companies and devices. The landscape is pretty scattered at the moment, with each player digging pretty heavily into their own standard and forcing many smaller third-party players to pick sides.

 

There will no doubt continue to be a degree of that, but the more devices that can speak to one another, that would certainly appear to be a net positive for the consumer. The aim is to make it easier for hardware makers to build devices that work with Alexa, Assistant, Siri and the like.

 

“The project is built around a shared belief that smart home devices should be secure, reliable, and seamless to use,” according to the joint release. “By building upon Internet Protocol (IP), the project aims to enable communication across smart home devices, mobile apps, and cloud services and to define a specific set of IP-based networking technologies for device certification.”

 

Security and privacy ought to be pretty high up on the list, as well. These topics are of utmost and increasing concern as we surrender more of our square footage to connected products.

 

 

출처 TC(Techcrunch)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